홈 > 썰 야설 만화 > 소라넷 야설
소라넷 야설

미진이의 고백12

badwolf 0 2701 0 0
12. 미진이의 고백 - 납치생활(공주(2))

변태는 두건을 씌운 식모를 데리고 나왔다.
변태가 식모의 두건을 벗겨내자 식모는 딸들의 모습을 보고 놀라는 표정을
짓고는 살려달라고 애원을 했다. 식모는 큰딸이 테이블에 묶여 있는것을 보자
자신도 모르게 떨리는 것 같았다.
식모는 남편이 외항선원이라 배를 탄다고 했고 나이는 46세이고 아들이 있는데
현재 군에 가 있다고 했다.
변태가 식모의 손을 풀어주고는 식모에게 옷을 벗어라고 했다.
식모는 그들이 시키는대로 따르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는 것을 알았는지
식모는 순순히 그들이 하라는 대로 따랐다.
식모의 몸은 40대 아줌마 몸이라 딸들과는 확연히 구별되었다.
가슴은 큰 편이였어나 아래로 쳐져 있었고 음부의 털도 딸들보다는 많아 보였다
언제 남편이 왔다 갔는냐고 묻자 3개월 정도 되었다고 했다.
우두머리가 눈짓을 하자 변태는 식모에게 허튼짓할 생각말고 내 옷을 벗겨라고
하자 식모는 변태의 바지를 내렸다. 그리고 팬티까지 벗겨 내렸다.
우두머리는 식모에게 입으로 맛을 본적이 있는냐고 묻자 식모가 대답하지 않고
있자 우두머리는 다시 "너도 이년 처럼 당하고 싶지 않으면 말 잘들어!"하며
"좆을 입으로 빨아 봤냐?"고 다시 묻자 식모는 고개를 끄덕였다.
남편은 뱃놈이라 다양하게 할꺼라며 남편과 어떻게 섹스를 하는지 이야기를
해보라고 하면서 말만 잘 하면 아무일 없을거라며 식모를 타이르듯이 은근히
물었다.식모는 약간 머뭇거리다가 이야기를 했다.
남편은 입으로 하는 것을 좋아해서 늘 그렇게 한다고 했고 특이 입에 사정을
한다고 했다. 그러자 "체위는 어떻게 하지?"라며 변태가 묻자 이것 저것 한다고
대답했다. 남편은 얼마나 오래 하느냐고 묻자 한 30분 정도 된다고 대답했다.
"좋아! 아줌마는 경험이 많으니까 지금부터 이 공주들에게 어떻게 하는 것인지
가르쳐 줘야하는데 잘 할 수 있겠지. 똑바로 하지 않으면 아줌마는 오늘 어떻게
되는지 알아?"하며 우두머리가 말하자 식모는 시키는데로 다 할테니 제발 살려
달라고 빌었다.
"자 지금부터 산 교육이 있겠다. 잘 보고 배워둬. 아주 좋은 교육이니까?
똑바로 안 쳐다보는 년은 알아서 해! 어떻게 될지는 나도 몰라! 고개를 들어!"
라며 우두머리는 말하고 변태에게 눈짓을 하자 변태는 꿇어 앉아 있는 식모에게
다가가 앞에 서서는 "아줌마 허튼짓 하지 말고 잘 빨어! 똑바로 안 빨면 죽을
줄 알어!"하며 자신의 쳐져 있는 성기를 내 밀었다.
식모는 자신의 손으로 성기를 잡아 입에 넣어 빨아대기 시작했다.
막내딸이 고개를 숙이자 우두머리는 "야! 이년봐라 니도 한번 빨아볼래?"하며
고개를 들게 했다.
"아줌마 어때? 맛이 좋아?"하며 우두머리가 물었지만 식모는 대답하지 않았다.
"아줌마 이왕이면 소리나게 쪽쪽 빨아봐?"라고 말하며 양주를 마시며 큰딸의
음부를 만지작 거렸다. 식모가 소리를 내며 빨아 대자 변태의 성기도 성이나
단단해졌다.
잠시후 우두머리는 큰딸에게 "잘봤어? 이제 배웠으니 어디 공주님도 한번
맛을 보셔야죠"하며 큰딸 얼굴에 축쳐진 음경을 갔다대자 큰딸은 입을 다물고
고개를 돌렸다. 그러자 우두머리는 "그럼 이 씹구멍으로 맛을 볼까?"하며
손으로 음부를 찔렸다. 큰딸은 안된다며 애원하며 말을 하자 "그럼 어디로
맛을 볼래? 빨리 결정해?"하며 재촉했고 큰딸은 고개를 바로 돌렸다.
우두머리는 "잘 빨어! 마음에 안 들면 씹구멍에 쑤셔 넣을테니?"하며 말하고는
입에 자신의 성기를 갔다대었고 큰딸은 입을 벌려 음경을 입에 넣었다.
큰딸이 가만있자 우두머리는 자신의 허리를 앞뒤로 흔들며 움직였고 큰딸은
입에 넣은채 가만히 있었다.
"공주님께 이런 샤비스를 받으니 좋네 그려. 공주님 저도 해드릴께"하며 그는
공주위에 역으로 엎드리고는 자신의 두다리는 바닥을 짚고 자신의 음경을 큰딸
입에 넣은채 자신의 입으로 큰딸의 음부를 혀로 자극했다. 그러자 큰딸은
신음소리를 내었고 그는 자신의 몸으로 큰딸을 누르며 큰딸의 음핵과 질을
혀로 핥으며 빨아댔다. 그는 "물이 좋은데. 물이 많아!"하며 "공주님 좋죠?"
라며 손가락을 질에 넣자 큰딸은 몸을 비틀면서 소리를 질렸다.
"야! 여기 들어가는 것이 싫어면 잘 빨면 되잖아! 똑바로 빨어!"하며 소리를
질렸다. 그는 일어서서는 큰딸에게 내려와 큰딸 음부에 단단해진 자신의 성기를
갔다대며 "여기 넣어줄까? 말까? 아니면 잘빨래?" 그러자 큰딸은 "제발..."
하며 울면서 애원했다.
"나도 공주님의 순결을 지켜 드리고 싶어. 근데 너거들이 협조를 안하잖아!"
"자...잘..하겠습니다"라고 큰딸이 말하자 "좋아 이번이 마지막이야!"하며
다시 큰딸 입에 자신의 성기를 갔다대자 큰딸은 스스럼 없이 입에 넣고는
입을 움직이며 빨아댔다.
"야! 소리가 안나잖아. 소리나게 빨아봐!"
큰딸은 소리를 내며 빨아댔다.
그는 큰딸에게 "야! 맛이 어때?"라고 물었어나 큰딸이 대답하지 않자
"동생들이 맛이 어떤지 궁금해 하잖아? 얘기 안해! 맛이 있어? 없어?"
"마...맛이 있습니다"
"그렇지 맛이 있어니까 그렇게 빨지. 이런 맛 첨이지?"
"...예" 큰딸은 이제 순순히 대답을 했다.
막내딸이 울면서 고개를 숙이고 있자 우두머리는 막내딸에게 다가가
"어린 공주님도 먹고 싶어 울고 있군요. 진작 달라고 하시지"하며
"공주님 언니가 먹던건데 조금만 맛 보세요?"라며 입에 갔다대자
막내딸은 고개를 돌리며 둘째 언니께 몸을 기대었다.
"오라! 순서가 있는법이라. 언니 부터 맛을 보라네?"하며 둘째딸에게
자신의 음경을 갔다 대자 둘째딸은 입을 다물고 고개를 숙였다.
"아니! 이년들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려! 좋아"하며
큰딸에게 다가가 서더니 큰딸의 음부에 자신의 성기를 밀어 넣었다.
그러자 큰딸은 "악!"하는 비명을 질렸고 동시에 두딸도 "언~~니"하면서
울었다. 그는 큰딸의 질에 음경을 넣어 움직이자 큰딸은 신음소리와 함께
비명을 질렸다. 옆에 있던 식모가 "제발 그러지 마세요"라며 우두머리를
붙잡어며 애원을 하자 변태가 식모의 머리를 잡고는 "아줌마는 이거나 빨어!"
하며 자신의 성기를 빨게했다. 변태의 음경이 단단해지자 식모를 엎드리게
하고는 식모의 음부를 뒤에서 빨아댔다. 그리고는 자신의 음경을 식모의
질에 밀어 넣고는 거칠게 허리를 움직였다. 식모는 참으면서 신음소리를
내었다. 변태는 바닥에 눕고는 식모가 위에서 하게 했다.
우두머리는 큰딸에게 벗어나더니 냉장고에가 찬물을 마시고는 무언가를 찾아
가지고 왔다. 그는 바나나를 껍질을 벗기더니 큰딸의 질을 벌려 밀어 넣더니
빼내어 먹고는 "이 맛이 최고여!"라며 웃었다.
"이제 어느 씹물이 제일 맛이 나은지 맛 좀 볼까?하며 동생들을 바라보자
동생들은 겁에 질려 떨고 있었다.
"진작 말을 잘듣지. 언니 처럼 되고 싶지 않으면 말 잘들어 알았어?"
그는 바나나를 먹으며 둘째딸에게 다가가
"자 맛을 보세요. 이제 공주님 차례예요"라며 둘째딸에게 자신의 음경을
내밀었다. 그러자 둘째딸은 그의 음경을 입에 넣어 빨기 시작했다.
팔이 뒤로 묶어 있어 몸을 움직이기가 불편해 보였다.
우두머리는 바나나 껍질을 던지버리고는 둘째딸의 머리를 잡아 앞뒤로 움직이며
자신의 성기를 자극했다. 그는 다시 막내딸에게도 똑 같이 자신의 성기를 빨게
했고 막내딸도 그의 성기를 입에 넣어 빨았다.
우두머리는 변태에게 뭐라고 하자 변태는 일어나 둘째딸에게 자신의 음경을
빨게했다. 그들은 자신의 음경을 빨고 있는 딸의 유방을 만지며 젖꼭지를
꼬집자 딸들은 깜짝깜짝 놀랬고 그것이 입으로 전달되어 자신의 음경에 더
자극이 되었는지 자주 그렇게 했다.
우두머리는 "맛이 어때? 맛 있지!"하며 "잘 빨면 더 맛있는게 나오지!"라며
웃었다. "맛있는 꿀물을 안먹는다든지 조금이라도 흘리면 언니처럼 씹구멍을
쑤셔버릴테니 알아서 해!"
화면에는 잡히지 않았지만 소리가 나는 것을 보아 식모가 도사의 음경을 빨고
있는 것 같았다.
변태가 먼저 사정을 했다. 둘째딸은 갑자기 사정을 하자 "우~웩"하며 구역질을
했고 그러는 사이 입주위에 정액이 흘려 내렸다. "이년이 꿀물을 흘려!"하며
소리치자 둘째딸은 구역질을 하며 목으로 삼켰다. 변태는 둘째딸을 밀어 넘어
뜨리고는 다리를 잡아 들고는 둘째딸의 음부에 얼굴을 묻고는 빨기 시작했다.
둘째딸은 비명에 가까운 소리를 질려댔다.
막내딸도 겁에 질려 우두머리의 음경을 빨아 대고 있었다.
우두머리는 막내딸의 머리를 잡아 강하게 앞뒤로 움직였다.
우두머리의 음경이 막내딸 입에 깊이 들어가자 음경이 목젖에 닿아 막내딸은
구역질을 계속했어나 우두머리는 자신의 허리도 덩달이 움직이며 자극했다.
우두머리도 막내딸의 입에 정액을 내뿜었고 막내딸도 구역질을 하며 정액을
삼켰다. 우두머리는 사정을 하고도 막내딸입에서 음경을 빼지 않고 가만히
있었다. 막내딸은 사정한 음경을 입에 물고 게속 빨아대자 우두머리 입에서도
신음소리를 내며 소리를 질렸다.
우두머리는 막내딸을 안아 일으켜 세우고는 쇼파에 눕혔다.
그리고는 막내딸의 두다리를 잡아 들어 올리더니 자신의 양팔에 두다리를
하나씩 끼우고는 자신의 손으로 막내딸 엉덩이를 치켜들고는 막내딸의 음부를
빨기 시작했다. 이미 막내딸의 음부는 축축히 젖어 있었다.
우두머리는 "이런 물이 넘치네"하며 얼굴을 묻고는 빨아대기 시작했다.
그러자 막내딸도 몸을 비틀며 소리를 질려댔다.
우두머리는 막내딸의 다리를 막내딸 가슴에 닿이도록 들어 누르자 그녀의
음부가 그대로 나타났다. 그는 자신의 손으로 막내딸의 다리를 누르면서
그녀의 음부에 얼굴을 파묻어며 혀로 음핵을 자극하며 빨아댔다.
그런후 그는 막내딸의 항문을 혀로 핥으며 자극하자 막내딸은 괴성을 지르며
몸을 비틀려고 하자 우두머리는 더 세게 다리를 누르며 강하게 빨아댔다.
우두머리는 한손으로 양주를 들어 막내딸 음부와 항문에 부어면서 입으로 빨아
먹었다. 독한 양주가 음부에 닿자 막내딸은 소리를 지르며 몸을 비틀었지만
그는 막내딸을 더 세게 붙잡고는 거칠게 발아댔다.
그는 변태에게 바나나를 받아 껍질을 벗기고는 막내딸 질에 밀어 넣고는 좌우로
조금씩 돌리자 막내딸은 몸을 비틀며 소리를 질렸다.
그는 바나나를 깊게 삽입한 후 끝부분을 짤라버리고는 자신의 입으로 삽입되어
있는 바나나를 입에 물고 조금씩 빼내면서 먹기 시작했다.
큰딸이 계속 울어대자 우두머리는 조용히 하라며 큰딸에게 껍질을 벗기지 않은
바나나를 질에 밀어 넣어며 좌우로 움직이면서 깊숙히 박아 놓았다.
계속 소리를 내면 하나더 집어 넣겠다면서 조용히 하라고 했다.
그러자 큰딸은 아픔을 참으며 입을 다물고 흐느끼고 있었다.
그는 식모를 엎드리게 하고는 식모의 질에는 커다란 오이를 밀어 넣었다 뺐다
몇번을 하더니 깊숙히 밀어 넣고는 그대로 가만히 있어라고 했다.
식모가 소리를 내자 입에 바나나를 통째로 집어 넣고는 가만히 있어라고 했다.
우두머리는 막내딸 음부에 자신의 축쳐진 음경으로 이리저리 비비며 자극했다.
그래도 자신의 음경이 발기가 되지 않자 그는 둘째 딸을 변태에게 데려오게
하여 둘째딸을 바닥에 앉히고는 자신의 음경을 빨도록 했다.
둘째딸이 우두머리의 음경을 입에 넣고 빨자 우두머리는 막내딸의 엉덩이를
잡은채 그녀의 음부와 항문을 혀로 핥으며 자극했다.
그는 둘째딸이 빠는 것이 마음에 안 들었던지 막내딸을 내려놓고 둘째딸의
머리를 잡아 앞뒤로 거칠게 움직였다.
그러자 우두머리의 음경이 다시 발기가 되었고 그는 둘째딸 입에서 자신의
음경을 빼내어 막내딸의 질에 밀어 넣었다.
막내딸은 소리를 지르며 몸을 비틀었지만 팔이 뒤로 묶여있어 마음대로 몸이
따라주지 못했다. 우두머리는 한쪽다리는 바닥에 세우고 다른 다리는 쇼파에
무릎을 꾸부린 자세에서 막내딸을 유린했다. 허리를 세운자세로 왕복운동을
하면서 한 손으로 막내딸의 음핵을 꼬집듯이 강하게 잡아당기자 막내딸은
괴성을 지르며 허리를 들어 올렸다. 그런 행위가 삽입되어 있는 음경에 자극이
되었던지 그는 막내딸을 괴롭히면서 관계를 계속했다.
허리를 숙여 막내딸의 젖가슴을 강하게 빨기도 했고 그러면서 유두를 깨물어
가며 막내딸을 유린했다. 막내딸은 이제 더 이상 소리낼 힘도 없었던지 가끔씩
지르는 괴성외에는 몸부림은 거의 없었다.
그는 막내딸을 들어 엎드리게 했다. 막내딸은 팔이 뒤로 묶여있어 엎드린
자세가 되자 팔로 몸무게를 유지할 수 없었고 막내딸은 쇼파에 얼굴을 묻고
무릎을 꾸부린 자세가 되었다. 우두머리는 뒤에서 다시 삽입을 하고는 막내딸의
엉덩이를 붙잡고 허리를 앞뒤로 거칠게 움직였다. 그는 허리를 숙여 막내딸의
유방을 만지면서 계속 관계를 했고 잠시후 그는 막내딸을 안아 세우고는
몇번을 허리를 움직이더니 자신이 쇼파에 눕고 막내딸의 그위에 앉힌 자세로
자신의 두팔로 막내딸의 엉덩이를 잡아 아래위로 움직이게 했다.
막내딸은 그가 하는대로 몸을 따라 움직였다. 막내딸의 앞모습은 그녀의 두
유방이 그대로 드러나 그녀가 움직일때마다 출렁이고 그녀의 얼굴은 눈물로
범벅이 되어 있었다.
옆에서는 변태도 어김없이 둘째딸을 유린하고 있었다. 그는 둘째딸을 바닥에
눕혀 놓고 다리를 들어 올린 자세로 삽입하여 움직이고 있었다.
우두머리는 막내딸을 다시 바로 눕히고는 거칠게 움직였고 잠시후 그는 사정을
했는지 "으~흑"하며 막내딸에 몸을 포개고는 한동안 가만히 있었다.
그가 막내딸의 질에서 이미 쳐져버린 음경을 빼내자 그가 내뿜은 정액이
막내딸 질에서 흘려나왔다. 흘려내린 정액은 피와 섞여 있었다.
우두머리는 식모에게 다가가 자신의 음경을 식모에게 빨도록 했다.
식모는 그때까지 입에는 바나나를 물고 있었는데 우두머리가 바나나를
빼내자 우두머리의 사정한 음경을 입에 넣어 빨아 주었다.
우두머리는 그런후 식모의 질에 박혀있는 오이를 빼내어 주었다.
그는 큰딸의 질에 삽입된 바나나도 빼내어 한 입베어 먹고는 막내딸에게
나머지 바나나를 먹게했다.
변태도 사정을 하였고 그도 둘째딸에서 음경을 빼내어 누워있는 둘째딸에게
빨도록 했다. 둘째딸은 아무 반응없이 입에 넣어 빨아 주었다.
그들은 큰딸을 테이블에서 풀어 주었고 두딸에게도 팔을 풀어 주었다.
그리고 세딸과 식모를 바닥에 눕혀 놓고는 골고루 화면에 담기 시작했다.
우두머리는 바로 누워 있는 여자에게 다리를 들어 올리라고 했고 그들은
우두머리가 시키는 대로 따라 했다. 다리를 들어 올리자 나타난 음부를
차례대로 화면에 담고는 다시 다리를 벌리라고 하여 벌어진 다리 사이에
나타난 그들의 음부를 담았다. 막내딸의 음부는 여전히 피가 나와 있었다.
보기에도 식모의 음부는 시커먼 색이였지만 딸들의 음부는 붉은 색을 많이
띄고 있었다. 젖꼭지도 식모와는 확실히 구별되어 보였다.
우두머리는 도사에게 카메라는 변태에게 주고 너도 여기서 하나 골라 기분을
풀라고 했다.

13편에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0 Comments
제목